월간통신

HOME > 가족방 > 월간통신

2020년 03월 월간통신

관리자 │ 2020-03-05

HIT

1394

냉소가 정말 무서운 게 뭔지 아니?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어떻게든 좌절을 이겨 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은 언젠가 한 발자국이라도 앞으로

나아가게 되지만 냉소로 자신을 무장한 사람은

그저 제자리만 맴돌 뿐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아무리 힘들어도 냉소적으로 살아서는 안 된다.

냉소야말로 절망에 빠진 인간을 벼랑 끝으로

몰고 가 결국 스스로를 망치게 하는 주범이기 때문이다.”

 

-한성희의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中에서 -

       

냉소(冷笑)’

말 그대로 '찬 웃음'입니다.

몸과 마음을 차갑게 만들고, 돌처럼 굳어지게 합니다.

무관심과 부정적인 마음이 냉소를 낳고,

그 냉소가 바이러스처럼 번지면

개인도 사회도 절망의 벼랑끝으로 몰고 갑니다.

냉소의 반대가 미소입니다. 같은 '웃음'이지만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밝게 웃으세요.

억지로라도 밝게 웃으십시다.

그래야 그나마 희망이 보입니다.

       

존경해마지  않는  1HR  임직원  여러분

코로나 19로  인해  너무나도  개탄스러운  이  시기를

아무쪼록  우리  1HR  임직원과  가족여러분  단   한 분의  확진자  없이  그저  무탈히  떠나  보내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특히 유통최접점에서 고군분투하시는 현장의 임직원 여러분들 힘드신 거 압니다.

그래도 기운 잃지 마십시오.


마스크 착용과 손 자주 씻기의 예방수칙 준수에 만전기하여 주시고

식사 잘 챙기십시오.


이 또한 반드시 지나갑니다.

    

2020.03.05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 2020년 06월 월간통신 관리자 20.05.28 1,052
27 2020년 05월 월간통신 관리자 20.04.29 1,133
26 2020년 04월 월간통신 관리자 20.04.01 1,258
25 2020년 03월 월간통신 관리자 20.03.05 1,395
24 2020년 02월 월간통신 관리자 20.01.23 1,504
23 2020년 01월 월간통신 관리자 20.01.23 1,284
22 2020년 신년사 관리자 19.12.31 1,468
21 2019년 송년사 관리자 19.12.31 1,551
20 2019년 01월 월간통신 관리자 19.01.03 11,557
19 2018년 12월 월간통신 관리자 18.12.01 1,399